로그인   회원가입    English
 
공지사항
 
제목 내년부터는 옥사이드 태블릿 시대…R&D 활발
작성일자 2014-08-20
디스플레이 기업들이 태블릿PC용 옥사이드(산화물) 박막트랜지스터(TFT)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옥사이드 태블릿PC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R&D 라인을 재정비한 삼성디스플레이는 태블릿PC에 초점을 두고 옥사이드TFT 기술을 개발 중이며, LG디스플레이는 대면적 능동형(AM)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에 이어 태블릿PC에도 옥사이드를 적용하기 위한 라인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JDI·소니·파나소닉이 설립키로 한 JOLED 역시 태블릿PC용 AM OLED 패널부터 양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비정질실리콘(a-Si)이 대세였던 태블릿PC 시장에도 큰 변화가 불어닥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패널 업체들이 태블릿PC용으로 옥사이드 기판 개발에 주력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무엇보다 애플 등 세트업체들이 가격과 저전력 면에서 옥사이드 기판에 대한 요구가 크기 때문이다. 애플은 AM OLED 태블릿PC와 차별화를 위해 옥사이드 기판을 일부가 아닌 전면적으로 채택해 전력 소모를 크게 낮추고 이를 통해 두께도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LTPS 기판보다는 옥사이드가 패널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도 세트업체들이 선호하는 이유다.

이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LG디스플레이 등은 내년 양산을 목표로 사업 전략을 수립 중이다. 옥사이드 시장을 먼저 개척한 샤프는 수율 향상과 안정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두 번째는 태블릿PC가 대형화로 가기 위한 중간 단계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AM OLED가 소형에서 대면적으로 직행하면서 수율 향상에 애를 먹었다. 최근에는 단계별 업그레이드 전략을 채택하는 분위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상반기 1700억원가량을 투입해 기흥에 R&D 라인을 통합하는 동시에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AM OLED와 LCD 연구소가 통합되면서 옥사이드는 LCD뿐만 아니라 AM OLED에도 적용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애플 등 세트업체의 요구에 따라 태블릿PC 양산을 준비할 뿐만 아니라 향후 대면적에 적용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JOLED 역시 최종 목표는 대면적 AM OLED인 것으로 알려졌다. 용액(솔러블) 프린팅 공정을 통한 패널을 상용화하기 위해 작은 사이즈부터 진행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JOLED의 태블릿PC 역시 옥사이드 기판이 유력하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분야에서는 옥사이드가 설 자리가 없었지만 태블릿PC에는 저전력 장점 때문에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며 “애플의 전략 변화로 내년 하반기부터는 옥사이드 바람이 불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공지사항